국제 관용의 날맞이 행사에서 인권문제 동영상 홍보

11월 16일은 유엔이 정한 ‘국제 관용의 날(International Day for Tolerance)’이다. 2차대전 종전 50주년이자 유네스코 창립 50주년이던 1995년, 제28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제정된 이날은 인종, 성(性), 출신민족, 종교 또는 신체장애에 관계없이 서로를 존중하고 수용하며 이해함으로써 평화와 공존의 길을 열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인 2018년 국제 관용의 날에는 유엔이 유튜브와 손잡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별한 교육행사를 개최했다. 11월 16일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열린, 국제 관용의 날맞이 유엔·유튜브 ‘변화를 만드는 사람들(Creators for Change)’ 행사다. 주최 측은 세계인권선언을 홍보하기 위한 영상 프로젝트를 전 세계 15~24세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모집, 우수작 4편을 선발하고 750명을 이날 행사에 초대했다. 이 가운데 위러브유 소속 대학 동아리의 작품이 우수작으로 선정되고 위러브유 대학생 30여 명이 유엔의 초대를 받아 행사에 함께 참석하게 된 것이다.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2시간가량 진행됐다. 행사에는 유엔 공보국(UN DPI),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UN OHCHR), 유튜브 관계자들과 영상 제작자들이 학생들과 함께 참석했다. 개회사가 끝나고 각국 제작자들이 만든 국제적 난제에 대한 단편영상이 상영되고 관용과 세계인권선언에 대한 패널 토론이 이어진 뒤 학생 우수작 발표가 시작됐다.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대학교의 위러브유 동아리 회장인 미아 콜먼(Mia Coleman) 양이 이 자리에서 영상 내용을 발표했다.

콜먼 양의 발표는 생활 속 인권침해 사례를 애니메이션으로 쉽고 재미있게 전달했다. “인권선언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많은 사람들이 의도치 않게 타인의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콜먼 양은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고통받는 이들을 어머니의 마음으로 돕고 있는 위러브유를 소개하고 개인 프라이버시권 보호 및 인권의식의 중요성을 강조해 박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