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예프시 내전 참전자 지원센터’에서 위러브유 희망 나눔 기증식 열다

2014년부터 5년간 우크라이나 내전에 참전한 군인은 20만 명에 달한다. 내전 참전자 중 과반수는 부상 및 심리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다. 비행기 폭격 및 폭탄 등에 의한 물리적 부상, 폭발 굉음으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도움이 절실한 현지에 (재)국제위러브유가 먼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

정부의 운영이 아닌 각 시∙도∙구에서 자체적으로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어 우크라이나 각 시에서 운영하는 내전 참전자 지원센터는 예산이 매우 열악하다.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 위치한 ‘키예프시 내전 참전자 지원센터(Kyiv City Center for the Support of Antiterrorist Operation)’는 활발한 지원으로 손꼽히는 곳이지만 예산이 부족하기는 마찬가지다. 1순위로 사망자 유가족을 지원하고 나면 나머지 참전 부상자나 참전자 가족은 치료를 받기 어려워진다. 부상병은 국군 국립 병원에서 무상 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부상병의 가족들은 지원센터의 도움이 아니면 소외되고 만다. 이에 위러브유는 키예프시 내전 참전자 지원센터에서 우크라이나 내전 참전자 가족을 위한 희망나눔 의료비∙의약품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8월 17일 키예프시 내전 참전자 지원센터에서 참전자 가족 4명에 의료비를 지원하는 위러브유의 기증식이 열렸다. 부상을 당한 참전자 가장은 가족부양이 어렵다. 정상적인 생활조차 버거운 부상 참전자 가족을 위해 위러브유가 의료비 및 의약품을 기증한 것이다.

첫 번째 수혜자는 소인증에 걸려 수년 동안 호르몬 주사를 맞아야 하는 참전자의 아들이다. 위러브유는 구입하기 어려운 성장 호르몬 게노트로핀 펜(주입 기구) 1세트를 전달했다. 두 번째 가정은 암이 재발한 참전자의 배우자로 항암치료비와 입원비, MRI 비용을 지원했고, 세 번째는 교통사고로 인해 여러 번 수술 후에도 척추와 디스크 문제를 겪는 모자를 위해 척추교정센터에 비용을 전달해 치료 중이다.

피시뇨하 나탈리야 빅토리브나(Pyshnyoha Nataliia Victorivna) 키예프시 내전 참전자 지원센터 의료 지원 담당자는 “현재 시에서 책정된 예산으로는 내전 참전자 지원이 매우 어렵다. 저희에겐 작은 동전까지도 큰 의미”라며, “이렇게 우크라이나 내전 참전자 가족들을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시프코 올레크(Shypko Oleg) 내전 참전자 가장은 “아내와 아들이 함께 교통사고를 당해 마음이 너무 아팠다. 아들은 머리 부위를 심하게 다쳐 수술을 20번 정도 했다” 며, “여기저기 병원을 찾아 다녔지만 오진과 잘못된 치료도 많이 받았다. 이렇게 위러브유에서 도와주니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위러브유의 우크라이나 첫 지원은 수혜자에게 필요한 의약품 및 의료비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은 치료비가 있다고 해서 모든 부상자가 치료받을 수는 없다. 의학 기술 낙후로 돈이 있어도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내전에 대한 위러브유의 인도주의적 지원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