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활동 두드러진 해외 대학생 14명 환경리더 위촉, 환경장학금 수여

인생의 가장 푸르른 시기 청년. 청년의 때 푸른 지구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지구촌 청년들을 지원하러 위러브유에서 나섰다.

11월 22일, 경기도 성남 가천대학교에 소재한 가천컨벤션센터에서 재단법인 국제위러브유,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주최한 2018 국제위러브유 대학생 환경리더 위촉식이 열렸다. 세계 각국의 대학교에서 지구환경 보호를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하는 대학생들을 ‘국제위러브유 대학생 환경리더’로 위촉, 지원하고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보호 활동에 서로 협력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위촉식 자리를 빛내고 있는 국내외 대학생들.

행사에는 위러브유 장길자 회장을 비롯한 이사진, 해외 대학생 환경리더, 국내 대학생 회원 등 약 400명이 참석했다. 미주기구(OAS) 환경보호 친선대사인 두베를리 로드리게스 티네오 페루 대법관(전 대법원장)도 특별히 참석해 축하했다.

행사 당일, 컨벤션센터는 일찍부터 도착한 대학생 회원들로 활기를 띠었다. 회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한쪽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기도 하고, 담소를 나누며 시작을 기다렸다.

장길자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 모임이 인류의 미래에 큰 도움을 주는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후 3시 20분,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됐다. 장길자 회장은 개회사에서, 지구촌에 끊이지 않는 각종 재난재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활동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아가 자리에 모인 회원들을 “인류를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선한 뜻을 품은 젊은 환경리더”라 칭하며 “오늘 모임이 인류의 미래에 큰 도움을 주는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두베를리 아폴리나르 로드리게스 티네오 페루 대법원 대법관.

축사에 나선 로드리게스 대법관은 ‘푸른 지구’를 만들기 위한 페루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며 “환경문제는 각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앞으로도 옳은 일, 특히 환경문제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혀 박수를 받았다.

위촉장과 장학 증서를 전달받고 즐거워하는 대학생 환경리더.

이어서 위촉식이 진행됐다. 미국, 페루, 남아프리카공화국, 필리핀 등 4개국 11개 대학 14명의 학생이 ‘국제위러브유 대학생 환경리더’로 위촉됐다. 장길자 회장은 소속 대학과 지역사회에서 꾸준한 환경보호활동을 전개하며 환경의식 증진에 기여한 학생들에게 위촉장과 장학증서를 수여하면서 일일이 격려와 응원을 보냈다.

미국 팔로마대학 세스 시글락.

2부 순서로 대학생 환경리더의 활동 사례발표가 이어졌다. 첫 번째 발표자 세스 시글락(미국 팔로마대) 군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샌디에이고 해변의 예를 들어 환경정화활동과 인식 개선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청중은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인 해변의 모습에 안타까워하며 발표에 공감했다.

사례발표에 집중하는 대학생 회원들.

페루 응용과학대학교 조안 무르가 디아스(왼쪽)와 이화여자대학교 이다령(오른쪽).

두 번째 발표자 조안 무르가 디아스(페루응용과학대) 양은 ‘위대한 결과의 시작은 대부분 미약하다’는 주제로 발표했다. 남미에서 오염이 가장 심각한 해안으로 꼽히는 카르파요해변에서 전개한 정화운동을 소개하며 “천 마디 말보다 한 번의 실천이 중요하다. 작은 실천이 큰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 발표자는 국내 대학생 환경리더 이다령(이화여대) 양이었다. 그는 클린월드운동 등 위러브유의 환경보호활동을 소개한 후 “환경리더는 혼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서서 사람들을 이끌어야 한다”며 자리에 함께한 회원들 모두가 ‘환경리더’의 마음가짐으로 환경보호에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을 촉구했다.

박수갈채를 보내는 위러브유 대학생 회원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로드리게스 대법관은 “페루 각지의 대학생들도 환경리더로 위촉되었다는 사실에 흐뭇함을 느낀다”며 “오늘 환경리더로 위촉된 청년들이 사람들의 환경인식 개선에 많은 영향을 줄 것이라 기대한다. 페루에서도 이러한 위러브유의 실천적인 활동이 복지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lean up, fighting!’을 외치는 위러브유 대학생.

행사를 통해 대학생들은 환경보호운동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나부터, 작은 일에서부터 시작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날 발표자로서 국제위러브유 대학생 환경리더에 위촉된 세스 시글락 군은 “환경리더로서 작은 일에서부터 본을 보이는 역할을 하고 싶다”면서 “한국 대학생들은 환경보호에 매우 열정적이었다. 미국의 대학생들도 본받을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한국 대학생 회원들과 만난 소감을 밝혔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대학교의 레세디 목가우치 양도 “대학생 환경리더가 되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개인은 작은 변화만 만들 수 있지만, 연합하면 훨씬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본국에 돌아가면 아프리카와 세계의 변화를 위해, 더 많은 이들의 환경의식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유지석(부천대) 군은 “바다에 떠있는 쓰레기 사진을 보고, 생각했던 것보다 오염이 심각해 충격을 받았다”며 “앞으로는 길에 버려진 쓰레기를 지나치지 않고 줍게 될 것 같다. 그렇게 작은 것부터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2018 국제위러브유 대학생 환경리더 위촉식 전체 기념촬영

한편 새롭게 위촉된 국제위러브유 대학생 환경리더는 위러브유와 뜻을 같이해 다양한 환경보호활동을 전개, 또 다른 환경리더 양성에도 앞장설 예정이다. 나아가 전 세계 대학교와의 협력 채널 구성에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